한글자막방송  자막방송이란?

부산최초! 부산속기학원

부산최초! 부산속기학원

한글자막방송

CUSTOMER CENTER

수강문의 상담센터


자막방송이란?


자막방송이란?

『자막방송』은 화면에 문자를 띄우는 방식에 따라 크게 두가지 형태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하나는 뉴스, 비디오, 영화 등의 화면 위에 글자를 입혀 누구나 볼 수 있게 하는 『오픈자막(Open Caption)』형식의 방송이며 또 하나는 페쇄 자막으로 송출하고 시청자로 하여금 자막을 수신하는 당치인 『디코더(Decoder)』를 통해 자막을 보이게 혹은 보이지 않게 선택할 수 있게 하는 『폐쇄자막(Closed Caption)』형태의 방송입니다.
이 두 방식은 또 온라인(On-Line)서비스와 오프라인(Off-Line)서비스로 구분되는데 일반적으로 자막방송이란 방송되는 내용을 실시간(Real-Time)으로 속기하여 송출하는 방송형태를 의미합니다. 일반적 자막방송은 7단게를 거쳐 제공됩니다. 자막방송은 폐쇄자막 형태로 실시간으로 제공되는데 세부적으로 보면


[ 방송수신기 > 속기 > 전송 - 엔코더 > 방송송출 > 디코더 > TV화면 ]


으로 이어지는 과정을 거쳐 실시되는데 자막방송을 실시하는 세계 모든 나라들의 자막방송 방식이 이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1단계 : 속기사가 방송을 수신하는 것입니다.
자막방송 속기사가 TV를 시청하는 것이라 이해하시면 됩니다.

2단계 : 실시간으로 속기를 하는 단계입니다.
속기사 4명이 한 조를 이루어 2명은 3초 간격으로 진행되는 시그널을 보며 교대로 속기하고 나머지 2명은 파트너가 속기한 내용을 동기에 따라가며 교정한 후 송출합니다.

3단계 : 데이터 전송입니다.
자막방송 속기시스템을 통하여 속기한 데이타는 자막방송 시스템 전용선을 타고 방송국 『엔코더(Encoder)』로 신시간으로 전송됩니다. 전송과정 역시 최첨단의 기술력을 요하는데 이 분야 역시 세계적으로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4단계 : 방송국의 『엔코더(Encoder)』로 작업되는 단계입니다.
바로 이  엔코더(Encoder)를 통해 방송화면과 자막이 만나고 송출되는 과정을 밟게 됩니다. 자막방송의 필수장비인  『엔코더(Encoder)』는 방송국과 자막방송 속기시스템을 연결하는 고리인데 기술먹으로 보자면  『엔코더(Encoder)』를 중심으로 한쪽은 자막방송 속기시스템이, 다른 한 쪽은 방송국 송출시스템이 물려 있는 셈입니다.

5단계 : [방송송출] 입니다.
속기한 데이터는 전용선을 통해 전송되며 엔코더를 통해 화면과 함께 처리되고 이것이 주사선 21번 선을 통해 제공됩니다.

6단계 : 자막이 담긴 폐쇄 전파가 자막방송 수신디(Decoder)를 거치는 단계입니다.
디코더는 보이지 않는 폐쇄자막을 수신하여 보이는 자막으로 출력하는 장치로 내장형과 외장형이 있습니다. 내장형은 TV수상기 안에 장치되어져 있는 형태로 우리나라의 경우 현재는 LG의 29인지 TV 특정 모델에만 장착 되어져 있으며 그 기능도 외장형에 비해 상대적을 ㅗ제한적입니다. 외장형은 TV제작사나 모델, 크기에 상관없이 연결하면 자막방송을 수신할 수 있도록 개발된 것인데 다양한 글자체와 배경색, 오픈자막과의 자동 분리 기능, 자막 출력 위치 및 줄수 조절 기능 등을 가지고 있습니다.


7단계 : 시청자가 화면으로 자막을 보는 것입니다.

여기에서 중요한 것은 방송되는 내용이 자막방송시스템을거쳐 TV에 자막으로 출력될 때까지의 지체시간인 딜레이타임(Delay time)인데 빠르면 빠를수록 좋습니다. 예를 들어 A와 B가 대화하는 내용이 방송 되는데 A의 대사가 끝나고 B의 이야기가 나오는 중에 지나간 A의 대사 내용이 자막 처리된다면 곤란하겠지요. 이 부분 역시 우리나라의 자막방송은 미국의 4-8초보다 월씬 빠른 2-4초의 딜레이타임(Delay time)으로 세계적으로 우수한 수준입니다.

오픈 자막방송은 누구나 볼 수 있는 형태입니다.

오픈 자막방송은 자막방송 시스템을 이용하여  속기사가 TV를 시청하며 속기하고 속기된 데이터가 전용선을 통해 방송국의 방송장비로 전송되고 이를 방송 송출하는 형식은 폐쇄자막형 자막방송과 같으나 일반적인 자막방송이 자막방송 수신기(디코더)를 설치해야 시청할 수 있는 것에 비해 오픈 자막방소으이 경우는 일반 TV수신기로도 누구나 볼 수 있는 자막(Open Caption)으로 송출됩니다. 케이블 채널 OCN에서 매년 실황중계하고 있는 아카데미 시상식 자막방송이나 지하철 3호선 등에서 방송되는 프로그램에 자막이 제공되는 것 등이 이에 해당되는데 이는 물론, 실시간 자막방송과 관련된 모든 서비스는 CAS컴퓨터속기시스템으로 제공됩니다.

아카데미 시상식 실시간 오픈자막
아카데미 시상식 실시간 오픈자막
윌리엄왕자 결혼식 실시간 오픈자막
윌리엄왕자 결혼식 실시간 오픈자막
지하철 오픈자막
지하철 오픈자막
한국의 자막방송은 세계적으로 우수한 수준입니다.

뛰어난 수준의 자막방송을 가능케 하는데 핵심이 되는 실시간 속기 시스템은 하나의 컴퓨터에 속기기계 2대를 연결 할 수 있고 동시에 속기와 수정이 가능하며, 시스템의 이상 유무를 자동으로 체크하는 최첨단 시스템입니다. 속기사 4명이 동시에 속기 할 수 있는데 초기 정확도가 98%를 넘고 교정과장을 마치고 송출할 때의 정확도는 최고 99.9%에 이릅니다.

1999년 10월, 일본에서 개최된 『자막방송워크샵』에서 한양대학교 김한우 교수는 한국의 자막방송의 정확도가 99.5 ~ 99.9%에 이르고 있어 당시 가장 선진화되었다고 알려졌던 미국의 96%의 정확도에 비해서도 훨씬 높은 수준임을 발표, 세계의 관계자들을 놀라게 한 바 있습니다.

한편 우리나라의 자막방송은 1999년에 실시되었는데 실시 원년에 KBS 1TV, MBC, SBS가 서비스를 시작하였고 2000년 EBS, 2003년 KBS 2TV, 2008년에는 OBS경인TV가 자막방송 서비스를 시작하여 현재 주요 공중파 방송 모두가 자막방송을 실시하고 있으며 자막방송 시간도 계속적으로 늘고 있습니다. 케이블 방송에서는 2004년 8월 KTV를 선두로 2012년 8월 현재 국회방송, 복지TV, 연합뉴스TV, 뉴스Y가 자막방송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또 KBS 지상파 DMB는 2011년 11월부터 자막서비스를 개시했습니다.